보성군,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 회의 개최
상태바
보성군,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 회의 개최
  • 조성철 기자
  • 승인 2020.12.22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부터 1월 3일까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코로나19 대응 긴급특별대책회의
코로나19 대응 긴급특별대책회의

보성군은 22일 김철우 군수 주재로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대응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1224() 0시부터 13() 24시까지 적용되는 이번 방역 강화의 주요 내용은 식당 5인 이상 모임 금지, 사적모임 등 5인 이상 금지 권고, 종교 활동 비대면 원칙 모임·식사 금지, 고위험시설 종사자 2주마다 진단검사 의무화 및 사적모임 금지, 게스트하우스·농어촌민박 등 숙박시설 50% 이내 예약 제한, 눈썰매장, 스키장 등 겨울 스포츠 시설 집합 금지, 파티룸 집합 금지 등이다.

보성군은 방역이 철저하게 이루어지고 지침이 잘 지켜질 수 있도록 음식점·카페·학원·유흥시설·종교시설·실내체육시설 등을 중심으로 집중 단속반을 운영하고, 해맞이해넘이 등 주요 관광명소 등에 출입금지안내문을 게시해 방문객의 접근을 막을 방침이다.

또한, 고위험시설 종사자와 이용자를 대상으로 주기적인 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선별진료소 운영 시간은 오후 10시까지 연장 운영(110일까지)한다.

김철우 군수는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우리군에도 확진자 방문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불필요한 모임은 취소하고 타 지역 거주자 우리군 방문도 다음으로 미뤄 방역지침이 잘 지켜질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