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전남 의대설립 공감대 형성 기회갖자”
상태바
김영록 전남지사, “전남 의대설립 공감대 형성 기회갖자”
  • 조성철 기자
  • 승인 2020.09.09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의체 통해 전남에 의과대학 설립, 공직자·도민 결집 당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8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전남의 의과대학 설립이 의료계 내부에서도 공감대를 형성하는 좋은 기회를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서재필실에서 가진 실국장 정책회의를 통해 코로나19 상황속에서 공공의료와 의과대학의 필요성을 절감한 계기를 실감했다앞으로 논의될 협의체에서 전남에 국립의과대학이 반드시 설립될 수 있도록 국회의원과 도민, 공직자 모두가 힘을 모으자고 독려했다.

김 지사는 또 코로나19의 어려운 가운데도 전남의 청정지역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도민들이 보이지 않게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말하고 이번을 경험삼아 코로나19의 발생원인과 철저한 점검 및 반성을 통해 향후 개선책을 마련해 확실하게 청정지역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최근 잇따른 집중호우와 태풍, 코로나19 확산 등이 발생해 도민들이 힘든 시기를 보냈다다행히도 피해가 크지 않아 실제로 거친 풍랑을 뚫고 항구로 들어온 기분이다고 언급하고 피해를 당한 수재민들의 어려움을 나누면서 피해를 슬기롭게 이겨낸 도민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내년도 국고확보와 관련해 김 지사는 앞으로 미래비전을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들이 많다정부예산안에 미래 전략산업 측면에서 의미 있는 예산이 대거 확보됐으나 아직도 전남은 갈 길이 멀다고 보고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5천 억원 정도 추가 확보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 지사는 논란이 된 농산물 재해보험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빠른 시일내 농축산식품국과 농기원, 도민이 협업해 농업인들에게 부담을 주는 불합리 점을 찾아 개선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피해를 당한 농업인의 입장에서 이런 불편 사례를 발굴, 더 적극적인 최적의 안을 도출해 내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