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거짓진술로 코로나 방역 흔든 교회 관계자 고발
상태바
목포시, 거짓진술로 코로나 방역 흔든 교회 관계자 고발
  • 유창훈 기자
  • 승인 2020.09.07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화문 집회 참석하고도 거짓진술로 일관, 지난 3일 고발조치
목포시청 전경
목포시청 전경

목포시가 광화문 집회에 참석하고도 거짓진술로 역학조사를 방해한 교회 관계자 A씨를 지난 3일 고발했다.

시는 코로나19 전국적 확산세를 보이던 엄중한 시기에 비협조적인 태도와 거짓진술로 방역에 혼선을 준 A씨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고발조치 했다고 밝혔다.

A씨는 광화문 집회를 다녀오고도 시 관계자의 면담을 거부하고 일관되게 집회 참석을 부인했으나 GPS 추적 결과 서울을 방문한 것으로 밝혀졌다.

시 관계자는 “A씨는 거짓진술로 방역당국이 수일 동안 버스 탑승자 명단 파악에 방역 역량을 허비하게 하고, 목포시민을 위험과 불안에 노출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 동일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단호하게 조치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경찰 협조로 목포시 광화문 집회 참석자 28명의 명단을 파악하고 진단검사한 결과 전원 음성판정 되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