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오산면 주민들, 수재민 위해 집집마다 된장 고추장 십시일반
상태바
곡성 오산면 주민들, 수재민 위해 집집마다 된장 고추장 십시일반
  • 조성철 기자
  • 승인 2020.08.2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오산면 이장단이 주택 침수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해 써달라며 된장 166, 고추장 150개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기부품들은 오산면 마을 주민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것이다. 오산면 이장단은 수해를 입은 섬진강 인근 마을을 안타까워하다 된장 고추장 모으기 운동을 추진했다. 이장단은 장을 담을 용기를 구입하고, 부녀회장들의 도움을 받아 집집마다 돌아다녔다. 마을 주민들은 너나할 것 없이 장독을 열고 구수한 마음을 담아 된장과 고추장을 한가득 퍼줬다.

오산면 이장단 박형규 단장은 우리 면도 폭우로 인해 큰 피해를 봤다. 하지만 힘들수록 같은 지역민끼리 서로 도와야 함께 이겨낼 수 있다. 주택 침수로 힘들어하는 다른 면 주민들의 소식을 듣고 된장, 고추장이라도 나눠먹자는 따뜻한 마음이 모아졌다.”고 말했다. 함께 참여했던 부녀회장 김정오 씨는 이 된장과 고추장으로 맛있게 음식을 해 드시면서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곡성군은 기부 받은 된장과 고추장을 주택 침수 피해를 입은 마을 주민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