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원격수업 대상 39개교 24일부터 정상 등교수업
상태바
광주시교육청, 원격수업 대상 39개교 24일부터 정상 등교수업
  • 박민규 기자
  • 승인 2020.06.23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가‧자율격리 학생 40명 전원 ‘음성’
돌봄‧방과후학교 24일부터 정상 운영

광주시교육청이 코로나19 광주 33번 확진자 관련 원격수업 대상 39개교에 대해 유관기관 협의와 전문가의 자문에 따라 당초 예정대로 24일부터 정상적으로 등교수업을 실시한다.

23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코로나19 광주 33번 확진자와 접촉 및 이동경로가 겹쳐 자가‧자율격리 중인 학생 40명이 최종적으로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원격수업 대상 39교는 22~23일 원격수업을 마치고 24일부터 정상 등교수업을 실시한다.

또 22~23일 이틀 동안 운영하지 않았던 39교의 돌봄 및 방과후학교도 24일부터 정상 운영된다.

광주시교육청
광주시교육청

광주 33번 확진자와 이동경로가 밀접하게 겹친 고등학생 3명‧중학생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자가격리에 들어가 2주 동안 등교가 정지된다. 또 이동경로가 겹친 능동감시자 36명도 자율격리에 들어가 2주 동안 등교가 정지된다.

특히 시교육청은 등교 전 학생 건강 자가 진단 시스템 일일 건강 체크, 등교 시‧학교생활 중‧하교 시 마스크 착용, 등교 및 점심시간 학생‧교직원 발열 검사, 발열‧호흡기 유증상자 발현 시 즉각적인 선별진료소 방문 안내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장휘국 교육감은 “우리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광주 33번 확진자 관련 39교에 대해 원격수업을 진행했고, 신속히 학생들을 파악해 실시된 검사 결과 학생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며 “24일부터 정상적인 등교수업을 진행하게 됐고, 앞으로도 학생과 교직원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위생 수칙 준수 및 다중 밀집시설 이용 자제 교육 등 학교 감염 예방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